작성일 : 13-05-28 16:09
일부지역 지하수서 자연방사성물질 우라늄, 라돈 초과 검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03  
일부지역 지하수서 자연방사성물질 우라늄, 라돈 초과 검출 
환경부, 2012년 지하수 자연방사성물질 함유실태 조사 결과 마을상수도 459개 중 우라늄 22개소(4.8%), 라돈 75개소(16.3%) 미국 기준치 초과 검출
상대적 고농도 검출지역에 상수도 보급 및 자연방사성물질 저감 간이정수기보급 사업 등 추진 
 
 전국 92개 시․군의 마을상수도 중 일부에서 자연계에 존재하는 방사성 물질인 우라늄, 라돈, 전알파 등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2012년 전국 마을상수도와 개인 음용관정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연방사성물질 함유실태 조사결과를 29일 발표했다. 환경부는 먹는 물 수질기준 설정 이전 단계로 우라늄을 먹는물 수질감시항목(30㎍/L)으로 지정(2007년 10월)해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는 미국 수질기준치 및 제안치를 준용하고 있다. 이 조사는 지질특성상 자연방사성물질 함량이 높은 것으로 예상되는 전국의 화강․변성암지역 중 지하수가 공동상수도로 사용되고 있는 459개 마을상수도와 앞서 실시한 조사 결과※ 상대적으로 높게 검출된 지역으로 확인된 괴산 지역 개인 음용관정 104개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 1999~2002 1차, 2006 2차 자연방사성물질 함유실태 조사와 2007∼2009 3차 초기 조사 결과를 토대로 고함량 지역 확인 후 우선 순위 선정․조사
  조사결과, 마을상수도의 지하수 원수에서 우라늄은 22개소(4.8%)가 미국의 먹는물 수질기준 30 μg/L을, 라돈은 75개 지점(16.3%)이 미국의 먹는물 제안치 4,000 pCi/L를 초과했다.  괴산지역의 개인 음용관정 104개를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로는 우라늄 2개소(1.9%), 라돈 17개소(16.3%)가 초과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마을상수도의 경우 우라늄은 최대 436.3 ㎍/L로 미국 먹는물 수질기준의 14.5배, 라돈은 최대 32,924 pCi/L로 미국 먹는물 제안치의 8배가량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우라늄의 경우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이 30 μg/L의 동일한 권고치나 기준을 제시해 관리하고 있으나 화학적 독성을 근거로 한 것이라며, 이는 우라늄의 방사성 독성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자연저감 특성을 조사하기 위해 지하수 원수와 실제 사용되는 꼭지수를 연계해 분석한 결과, 휘발성이 높은 기체인 라돈은 원수(4,000pCi/L 이상)에 비해 꼭지수에서 평균 약 40% 이상의 저감율을 보여, 지하수를 상온에서 반감기 3.8일 이상의 일정기간을 둔 뒤 음용할 경우 노출 영향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우라늄은 원수와 꼭지수에서 농도가 거의 일정해 자연저감이 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 일반적으로 높은 라돈 노출은 건물 바닥이나 지하실 벽의 갈라진 틈 등을 통한 공기 중 유입이며, 물에 의한 노출가능성은 낮음
 이에 따라 환경부는 상수도 우선보급 외에 마을상수도 폭기시설 설치, 음용시 조치요령에 대한 홍보책자 발간 등의 활동을 통해 라돈의 음용 가능성을 최대한 줄이는 대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상대적으로 높게 검출된 지역 중 희망가구(300가구)를 대상으로 자연방사성물질 저감처리 정수기 보급사업※을 추진 중이며 정수 성능평가를 통한 최적의 유지관리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 나눔정수기 보급사업, 6~7월 중 실 보급을 목표로 추진 중
 이외에도 마을 상수도 89개 등 자연방사성물질이 상대적으로 높게 검출된 지역에 대해서 관할 지자체에 통보하고 급수원 변경과 저감시설 설치 등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매년 지시하고 있으며, 이전 조사결과에 따른 조치이행 상황을 점검 중이다.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