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5-14 08:58
서울시, '재난위험' 저소득층 밀집지역 16곳 환경 개선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62  
서울시, '재난위험' 저소득층 밀집지역 16곳 환경 개선
올해 7개구 16개 지역 ‘저소득층 밀집지역 생활환경 개선사업’ 추진
지역 주민들의 높은 관심 반영해 지난해 대비 대상지역 2배 이상 확대
옹벽, 담장, 계단보수․보강 및 방수작업 등 생활기반시설 정비
담장 기초침하, 균열 등 D․E급 재난위험시설 10개소 응급안전조치
좁고 경사진 노후골목 정비, 보․차도 구분공사 등 보행안전시설 조성
계획단계부터 지역 주민의 참여의지 다양하게 반영한 것이 특징
市, 재난취약계층 밀집 지역 위험 요소 제거해 생활안전 강화할 것
 
 서울 동작구 상도4동 242-93 번지 앞에는 도로 한 가운데 전봇대가 있어 지나가는 차량이 가다 서다를 아슬아슬하게 반복할 수 밖에 없다. 또, 구로구 구로시장 내에는 이미 폐점한 슈퍼의 지붕에 석면 슬레이트가 위험하게 놓여있어 인근 주민들의 보행길이 불안하다.
 서울시는 이와 같이 재난위험에 노출된 7개구의 16개 지역을 선정해 ‘저소득층 밀집지역 생활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저소득층 등 재난취약 밀집지역의 경우 한 번 사고가 발생되면 더 큰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이번 사업을 통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지역 선정 방법은 지난 3월 자치구 공모로 접수된 주민들의 사업기획안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지역 내 취약계층 비율이나 사업의 시급성 등을 따져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사업은 지역 주민들이 스스로 안전위해 요인을 직접 발굴하는 등 계획단계부터 지역주민의 참여의지를 다양하게 반영한 점이 주목된다.
 시는 사업이 첫 실시된 지난해(3개구 6개 지역)에 이어 올해는 2배 이상 확대하게 됐는데, 이는 자치구 공모 시 총 12개구 45개소가 신청하는 등 지역주민들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올해는 총 10억 원이 투입된다.
 대상지역 7개구는 구로구, 동작구, 중랑구, 금천구, 종로구, 마포구, 양천구이며, 주요 내용은 ▴사회적 약자계층 밀집지역 생활기반시설 정비 ▴재난위험시설 D․E등급 10개소 정비 ▴사회적 약자계층 밀집지역 보행안전시설 조성 등이다.
 우선 사회적 약자계층 밀집지역 생활기반시설 정비는 총 16개소에 대해 이뤄지며, 옹벽, 담장, 계단보수․보강 등 생활기반시설 전반에 관해 실시한다.
 예컨대 위험 요소를 갖고 있는 종로구 이화동 9-7의 이화연립의 경우 복도 천장슬래브가 노후화되어 보수․보강 작업을 추진한다. 또한, 금천구 시흥동 974-2 대도연립 외 3개소에 대해서도 담장, 옹벽, 건물보수․보강, 방수작업을 진행한다. 
  둘째, 16개 지역 중 재난위험시설 D․E등급을 받아 정비가 시급한 위험시설 10개소에 대해서는 담장 기초침하 및 균열, 기울어진 옹벽 등의 응급안전조치를 실시해 우기 전 완료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시 소재 민간소유 재난위험시설은 D급 178개, E급 27개 총 205개소가 있으며, 이 중 응급안전 조치하는 10개소는 재개발, 재건축 등으로 정비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곳이다.
 예컨대 구로시장의 일부 지역의 경우, 10년 이상 방치된 폐 점포 등이 남아있어 슬럼화되고 화재취약 및 우범지역으로 변해가고 있는 상황으로 시는 붕괴 및 화재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재난위험시설 E등급인 철 구조물 및 석면지붕을 철거하고, 반지하 폐 슈퍼를 흙으로 쌓아 화단조성 및 휴식공간을 조성한다. 또, 마을축제 및 전시회를 열어 상가안전마을 공동체 사업과 연계함으로써 지역주민이 찾고 싶은 공간으로 개선한다.  구로시장 주변은 취약계층이 밀집되어 있는 지역으로 60년대 지어져 구로공단 역사와 더불어 서민들의 애환이 녹아있는 장소다.
 아울러 시는 현재 민간소유 재난위험시설의 소유자 및 세입자들에게 조속한 보수․보강 또는 철거 등 안전에 대한 경각심 제고, 대피, 신고요령 등에 대한 '주민안내문'을 4월 말~5월 초 배포했다. 민간시설은 소유자의 안전의식 부족 및 자치공동체가 미구성된 임대관리단지로 붕괴위험이 높은 건물, 담장, 옹벽, 계단 등을 정비하지 않고 방치하고 있는 실정이다. 
 셋째, 취약계층 밀집지역의 보행안전시설 조성의 경우, 동작구․중랑구․마포구 3개 지역의 노후하고 파손된 불량도로, 안전한 보행을 위협하는 시설물 정비를 실시한다. .
 동작구 상도4동 242-93은 지장전주를 이설하고, 중랑구 용마산로 45길은 보․차도를 구분하는 공사를 진행한다. 또, 마포구 염리동21-189의 경우 좁고 경사진 도로를 정비한다. 
 예컨대 지난해 마포구 염리동에 조성한 '범죄예방 디자인 프로젝트' SaltWay의 경우, 현재 좁고 경사진 골목길의 불량한 포장상태로 인해 노약자 및 어린이들의 안전사고 위험이 있으며, 타시도의 벤치마킹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는만큼 시급한 정비가 필요한 상태다.  시는 지난해 디자인을 통해 열악한 환경의 지역과 학교의 범죄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마포구 염리동에 '범죄예방 디자인 프로젝트'를 실시한 바 있다.
 이에 시는 이 지역의 노후하고 파손된 불량도로를 정비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주택가 생활환경 개선하고, 지역주민과 구청의 유기적인 협조체제로 보행에 불편이 없도록 파손도로를 즉시 보수할 계획이다.
김병하 서울시 도시안전실장은 “재난취약계층이 밀집해 살고 있는 지역은 재난․재해 발생시 실제 피해는 물론 체감되는 피해 역시  클 수 밖에 없다”며, “노후기반시설 및 재해위험요소를 개선함으로써 사회적 약자들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도시 서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