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3-04-25 10:25
휴대전화 전자파, 이동중 평균 5배 밀폐공간평균 7배 증가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829  
휴대전화 전자파, 이동중 평균 5배 밀폐공간평균 7배 증가
국립환경과학원 국내 시판 휴대전화 7종의 사용 환경에 따른 전자파 발생현황 조사
휴대전화 전자파는 ‘통화 연결’ 시점에 가장 강하게 발생
이동 중이거나 밀폐된 장소에서 통화시 전자파 강도 평균 5~7배 증가
특히,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면역체계 약해 장시간 사용시 인체 유해 우려 
 
 휴대전화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걱정된다면 통화 연결시에는 휴대전화를 멀리 떼고, 지하철 속 같은 이동 중이나 엘리베이터와 같은 밀폐공간에서의 통화는 자제해야 한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석순)은 국내에 시판되는 휴대전화 7종의 사용 환경에 따른 전자파 발생현황 조사 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일상생활 전자파 노출 영향 및 저감방안 연구’의 일환으로 2011년 9월부터 1년간 생활환경에서 방출되는 휴대전화 전자파의 실태를 조사해 노출 저감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 결과, 휴대전화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는 '대기' 중 0.03〜0.14V/m, '통화 연결‘ 중 0.11〜0.27V/m, '통화’ 중 0.08〜0.24V/m로 나타나 ‘통화 연결’ 중에 전자파 강도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 V/m(볼트/미터) : 전기장(전자파) 세기를 나타내는 단위
 이에 따라 휴대폰 전자파로부터 받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서는 상대방이 전화를 받기 전까지 휴대전화를 귀에서 가급적 멀리 떨어뜨리는 것이 좋다. 또한, 지하철과 같이 빠른 속도로 이동 중인 상태(0.10〜1.06 V/m)에서 통화할 경우, 정지 상태(0.05〜0.16 V/m)보다 평균 5배가량 전자파 강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동하면서 통화하면 가장 가까운 기지국을 수시로 검색해 기기 출력이 증가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엘리베이터 등과 같은 밀폐된 장소(0.15〜5.01 V/m)에서 통화할 경우에는 개방된 공간(0.08〜0.86 V/m)보다 평균 7배가량 전자파 강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밀폐된 장소에서는 전파 수신이 어려워 기기 출력이 증가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엘리베이터는 저속이동으로 이동으로 인한 전자파 강도 영향은 거의 없음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휴대전화 등과 같은 무선통신기기에서 방출되는 전자파는 낮은 수준이라도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인체에 영향을 미쳐 해로울 수 있다.”고 밝혔다.
 실제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2011년 5월 휴대전화 등 무선통신기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를 발암유발가능물질(2B 등급)로 분류했다. 이 연구소는 매일 30분 이상 장기간(10년 이상) 휴대전화를 사용한 사람의 뇌종양(Glioma) 및 청신경증(Acoustic Neuroma) 발생 가능성이 일반인에 비해 40% 가량 증가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특히,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인체 면역체계가 약하기 때문에 전자파 노출에 각별히 주의하라고 권고했다.
 이에 따라 환경과학원은 환경부와 함께 ‘일상생활 전자파 노출 저감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2013년 7월에 배포할 계획이다. 가이드라인은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생활환경정보센터 홈페이지 등에 공개할 예정이다.
※ 생활환경정보센터 홈페이지 : http://www.iaqinfo.org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