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34건, 최근 0 건
   

의성 쓰레기 산 민간업계가 나섰다-공유경제의 새모델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9-10-16 (수) 16:55 조회 : 389
글주소 :

의성 쓰레기 산 민간업계가 나섰다

정부, 지자체 처리 한계 민간이 고통분담

공유경제의 새로운 모델로 쓰레기처리

 




의성쓰레기산등 작년과 금년 전국을 뒤덮은 불법 쓰레기 산을 처리에 민간 소각·매립업계가 동참하기로 하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이사장 박무웅), 한국산업폐기물매립협회(회장 이민석), 한국의료폐기물공제조합(이사장 안병철)은 최근 재활용 방치폐기물 고통분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를 구성하고 고통을 분담하기로 했다.

정부가 금년 말까지 재활용 방치폐기물 전량처리 목표를 달성하기로 했지만 현재 국내 처리시스템 상 어려움이 있었으나 민간처리업계들이 고통분담차원에서 모든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기로 하였다.

비대위는 전국 57개 산업·의료폐기물 소각장과 20개의 매립시설을 최대한 가동하여 정부와 국민의 고통을 최소화하는데 일조를 하게 된다.

비대위는 재활용 방치폐기물이 집중되어있는 경상북도 일원에 업체와 장비를 우선 투입키로 하였다.

그중에서도 국제적인 망신으로까지 비춰진 의성 쓰레기 산문경에 십 수 년 간 방치된 폐기물에 대하여 업체들을 집중 투입하여 연말까지 3만여 톤의 폐기물을 처리키로 하고 1014일부터 본격처리를 시작했다.

그러나 현장을 살펴 본 업계관계자는 의성 쓰레기 산을 비롯한 재활용 방치폐기물 성상 대부분이 폐토사와 불연물이 40%이상 혼합되어 있어 운반과 처리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고, 열악한 지방제정과 예산부족으로 난항을 거듭해왔다.

이에 폐기물처리업체들이 공익차원과 공유경제로서의 참여를 통해 지역사회와 공존하는 공헌사업으로 정부와 함께 고통을 분담하기로 했다.

비대위는 완도, 영천, 포항, 제주 등에 버려져있는 재활용 방치폐기물들도 사회적 기여차원에서 업체들의 자발적 참여로 분산처리를 서둘러 추진하고 있어 연내까지 상당량의 폐기물을 소화시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비대위는 타 지역에서 반입되어 버려진 폐기물을 해당지자체 예산으로 처리하는 것에 대한 논란과 반대가 심해 예산확보가 안된 지자체의 경우에도 폐기물 우선처리를 원칙으로 장비를 투입키로 하여 비용보다는 주민고통을 조기에 해소하고 지역 환경의 건강성을 찾는데 우선적으로 방향을 설정하기로 했다.

다만 비대위는 민간처리시설의 특성상 기존산업체의 폐기물들도 매일 처리해주어야 하는 상황이어서, 허가받은 처리능력 범위 내에서 금번 재활용 방치폐기물을 처리해야 하는 이중의 작업이 수반되어야 하지만 공익적 차원에서 최대한 처리하기로 했다.

그간 비대위는 지난 227일 환경부와 재활용 불법·방치폐기물의 신속처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사회적 기여차원에서 체결한 바 있으며 금번 고통분담은 업무협약 후 이뤄진 후속조치이. (환경경영신문/신찬기 전문기자)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